JYP 연습생이었던 '하이라이트' 윤두준, 2AM 될 뻔했다

인사이트인스타일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댄스 그룹 하이라이트의 윤두준이 발라드 그룹 2AM의 멤버가 될 뻔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tvN '편의점을 털어라'에 출연한 조권은 과거 윤두준과 함께 JYP 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시절을 보냈던 나날을 떠올리며 이야기 했다.


조권은 "당시 두준이와 같이 연습생 생활을 했다"며 "심지어 같은 2AM 멤버가 될 뻔했다"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했다.


이어 "당시 윤두준이 진짜 열심히 했다"고 말해 훈훈한 우정을 보이기도 했다.


윤두준은 "당시 JYP에서 춤을 배웠는데 박진영 선배가 아주 배꼽을 잡고 웃었다"며 "나는 진지하게 췄는데 많이 웃으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윤두준과 조권은 데뷔 전인 지난 2008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열혈 남아'에 JYP 연습생으로 출연해 가수 데뷔를 위한 준비 과정을 보여주며 팬층을 넓혔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