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군 오산기지내 국제학교서 총성

 via YTN24

 

주한미군은 1일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 내 국제고등학교에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기지출입을 통제했다.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10여발의 총성이 울렸다는 증언과 함께 현장에 있던 학생들은 긴급 대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테이시 포스터 오산기지 대변인은 기지 내 근무자들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담당 구역을 벗어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으나 총기 소지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또다른 미군 관계자도 총기 소지자 관련 신고로 오산 기지 출입이 통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나 역시 자세한 상황은 언급하지 않았다.  

오산기지에 주둔한 미 공군 51전투비행단은 보안대원들이 관내를 수색중이며 현재까지 의심스러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페이스북 페이지에 밝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