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시간 35분 연장됐다”, 어느 토익 고사장에서 생긴 일

via 해커스토익

 

최근 토익(TOEIC) 시험을 본 한 응시생이 자신의 고사장에서 생긴 일화를 알리며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30일 해커스토익 자유게시판에는 "공정하지 않은거 아닌가요?"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는​ 이날 치뤄진 279회차 토익에 응시하며 차분히 LC(Listening Comprehension) 시험을 치르고 있었다.

 

67번 문항까지 시험이 진행되던 가운데 스피커에 오류가 발생했다. 고사장은 이를 수습할 동안 응시생들에게 RC(Reading Comprehension) 시험을 치르도록 했다.

 

잠시 후 스피커가 정상적으로 작동됐고 LC 시험은 1번 문제부터 다시 방송됐다.

 

68번 문항부터 다시 시작될 줄 알았던 방송이 처음부터 재방송되자 그는 당황했다. 주위를 둘러보니 사람들은 문제를 다시 듣고 있었다.

 

그는 앞에서 놓쳤던 듣기 문제를 다시 들었고 잘못 들은 부분을 체크해 답을 수정했다. 또한 미처 못 푼 RC부분을 풀고 검토까지 마무리했다.

 

시험은 12시 10분쯤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그의 고사장은 12시 45분쯤 끝이 났다.

 

시험을 치르고 난 뒤 그는 문제를 다시 듣고 푼 과정에서 많은 오답을 잡아낸 것을 발견했다. 

 

그는 "나는 토익에 이제 막 입문한 초보라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었지만 다른 응시생들과의 형평성에 문제가 될 것 같다"며 양심 고백을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문제가 될 소지가 있는것 아니냐며 논란이 일고 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