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치인트' 측 "원작 완결과 같지 않다···큰 틀만 유지"

인사이트(좌) tvN '치즈인더트랩', (우) 네이버 웹툰 치즈인더트랩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웹툰을 실사화한 영화 '치즈인더트랩' 측이 원작의 결말을 따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30일 동아닷컴은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제작사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측의 말을 인용해 "영화 '치인트'는 원작의 틀은 벗어나지 않지만, 전혀 다른 '치인트'로 그려진다"고 보도했다.


제작사 측은 "영화 버전은 일찌감치 시나리오 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다. 완결된 원작의 전체 풀스토리를 담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작사 측은 원작자인 순끼 작가가 '자문'으로 나서 전체 맥락에 힘을 실어줬다는 점은 인정했다.


웹툰 '치즈인더트랩'은 2010년부터 7년간 인기리에 연재된 장수 웹툰이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여대생 홍설과 선배 유정, 백인호 등 '88만원 세대'의 고민과 사랑을 그렸다.


웹툰은 30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영화는 어떻게 끝을 맺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싱크로율 100%' 영화 치즈인더트랩 캐스팅 배우 8인웹툰 '치즈인더트랩' 을 찢고 나온 듯한 완벽한 비주얼로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동명 영화 배우진을 소개한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