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1달된 여동생의 줄기세포 이식받는 3살 오빠

via shanghaidaily.com

  

3살짜리 어린 꼬마가 난치병으로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였는데, 태어난지 1달 된 어린 여동생의 줄기세포(stem cell)를 이식받고 기적적으로 회복하고 있어 화제다.

 

25일 중국 매체 상하이데일리에 따르면 상하이에 살고 있는 3살짜리 소년 안안(An'an)이 생후 1개월된 여동생의 줄기세포를 성공적으로 이식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은 재생불량성 빈혈(aplastic anemia)을 앓고 있는데 새로운 피를 몸에서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해 건강이 날로 악화됐던 것이다.

 

이런 가운데 안안의 아버지는 B형 간염 (hepatitis B)을 앓고 있어서 이식을 받을 수 없었고 엄마도 임신 중이었다.

 

다행스럽게 기증자가 나타났지만 수술을 앞두고 번복하는 바람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것이다.

 

잔뜩 기대를 걸었지만 기증자가 포기하는 바람에 크게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갓 태어난 여동생에게 희망이 남아 있었다.

 

태어난지 1달된 여동생의 제대혈(umbilical cord blood)이 오빠의 몸에 이식할 수 있는 가능성이 25%였는데 운이 좋게 일치했던 것이다.

 

의료진은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면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현재 3~4주 경과를 지켜봐야지 완전한 성공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