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엄마 차 몰다 경찰차 들이받고 도주한 중학생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차를 몰다 경찰차와 택시를 잇따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특가법상 도주 차량)로 중학생 A(15)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2시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한 주택가에서 아반떼 승용차를 운전하다 바로 앞에 정차됐던 경찰차를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다. 

 

경찰이 하차를 요구하는 사이 차량을 몰아 도망친 A군은 동대문구 제기동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택시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두 차량에 타고 있던 경찰 2명, 택시기사, 손님 등 4명이 경상을 입었다. 

 

A군은 이후 인근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차 열쇠만 챙긴 채 차량을 버리고 성북구의 한 커피숍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이곳에서 "경찰차를 치고 도망쳤는데 경찰이 날 잡지 못할 것"이라고 떠드는 바람에 이를 들은 손님의 112 신고로 붙잡혔다.

 

A군이 운전한 차량은 그의 친구 어머니 차량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차를 몰아보고 싶어서 친구로부터 그의 어머니 차 열쇠를 몰래 건네받아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