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에 일장기·전범기 올려놓고 사진 찍은 대학생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소녀상 무릎에 일장기와 전범기를 올려놓고 사진 촬영을 한 대학생이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6일 대전 둔산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의 한 대학교 1학년 A(19) 씨가 대전시 서구 둔산동 보라매 공원에 설치된 소녀상에 일장기와 전범기를 올려놓았다고 밝혔다.


A씨는 사진을 찍자마자 일장기와 전범기를 자신의 가방에 숨겼지만 이 모습을 본 행인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에게 어떤 행동을 했냐고 물었고 A씨는 자신의 행동을 태연히 재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현재의 정치 상황에 대해 불만이 있어 그랬다"고 진술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정치 상황에 불만이 있는지는 말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소녀상에) 일장기를 올려놓고 사진을 찍은 행위만으로는 처벌할 법적 근거가 없다"면서도 "법리 검토를 통해 혐의점이 확인되면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하고 A씨를 귀가 조처했다고 밝혔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