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문 앞에서 3·1 독립만세운동 재연하는 시민들 (사진)

인사이트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3·1운동 98주년을 맞아 시민들이 독립문 앞에서 독립만세를 외쳤다.


1일 서울시 서대문독립공원 독립문 앞에서는 독립만세운동을 외치는 상황극과 함께 거리행진이 이어졌다.


98년 전 유관순 열사가 시민들과 함께 일제에 맞서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듯이 오늘날 시민들 역시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대한독립만세'를 외쳐나갔다.


독립만세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은 3·1운동 당시 의복을 갖춰입고 양손에는 태극기를 들고 흔들었다.


또한 이를 제압하는 일본 순사들까지 그대로 상황극으로 표현하는 등 역사적인 현장을 그대로 담았다.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 역시 가슴 뭉클한 표정으로 독립만세를 함께 외치며 거리 행진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밖에도 전국 곳곳에서 3·1운동을 기리기 위한 행사들이 잇따랐다.


서울시 종로구 탑골공원에서는 민족대표 33인과 3·1운동 희생선열 추념식을 열고 애국지사 등이 참석해 만세를 불렀다.


강원도 강릉시 3·1독립만세운동 기념탑과 강원대 춘천캠퍼스, 전남 보성군 등에서도 애국선열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행사를 열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