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서 무리하게 '짝짓기' 하다 다리 부러져 죽은 기린

인사이트사진 = 광주우치공원관리사무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동물원에서 수컷 기린이 무리하게 짝짓기를 하다가 부상 후유증으로 인해 폐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달 27일 광주시 우치공원관리사무소는 우치동물원의 마스코트로 사랑을 받아온 수컷 기린 '마린'이 무리한 짝짓기로 인해 이달 초에 폐사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용인 에버랜드에서 들여온 기린 '마린'은 자신보다 70cm 가량 큰 암컷 기린 '아린'과 짝짓기하는 고정에서 무리하게 점프를 시도하다 뒷다리 고관절을 다쳤다.


이로 인해 기린 '마린'은 일어서지 못하는 증상을 보였고 동물원 측은 약물처방과 중장비를 동원해 일으켜 세워 봤지만 결국 폐사했다.


기린과 같은 초식동물의 경우 기립불능이 되면 혈액순환 장애나 신부전증으로 이어져 폐사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치동물원 측은 숨진 기린 '마린'에 대한 부검을 한 뒤 폐사체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 교육용 박제로 기증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