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립 위해 목숨 바쳐 싸운 위인 4인의 마지막 유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오늘은 1919년 한민족이 일제의 부당한 식민통치에 저항하고 독립을 세계 만방에 선언한 삼일절이다.


1919년 3월 1일 당시 손병희 선생을 비롯한 민족대표 33인은 결의에 찬 목소리로 독립선언식을 거행하고 독립만세를 삼창했다.

 

일제 식민지에 저항하고 강제로 빼앗긴 주권을 되찾고자 하는 시민들의 열망은 태극기 물결과 함께 전국으로 울려 퍼져나갔다.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까지 바쳐가며 희생하신, 우리가 결코 잊어서는 안될 위인 4인의 마지막 유언을 정리해 소개한다.


1. 안중근 의사 (서거일 : 1910년 3월 26일)​


인사이트연합뉴스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옆에 묻어 두었다가 나라를 되찾거든 고국으로 옮겨다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마땅히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쓸 것이다.


너희들은 돌아가서 동포들에게 각각 모두 나라의 책임을 지고 국민된 의무를 다하며 마음을 같이 하고 힘을 합하여 공로를 세우고 업을 이르도록 일러다오.


대한 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2. 윤봉길 의사 (서거일 : 1932년 12월 19일​)


인사이트연합뉴스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해 용감하 투사가 되어라.


태극에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 잔 술을 부어 놓아라.


그리고 너희들은 아비 없음을 슬퍼하지 말아라. 사랑하는 어머니가 있으니...


3. 유관순 열사 (서거일 : 1920년 9월 28일)​


인사이트연합뉴스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그 고통만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4. 윤동주 시인 (서거일 : 1945년 2월 16일)


인사이트연합뉴스


후어훠―ㄴ한 방에 유언은 소리없는 입놀림

 

바다에 진주 캐러 갔다는 아들 해녀와 사랑을 속사긴다는 맏아들 이밤에 사돌아 오나 내다봐라

 

평생 외롭든 아버지의 운명 감기우는 눈에 슬픔이 어린다

 

외딴집에 개가 짖고, 휘양찬 달이 문살에 흐르는 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