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에 국내 최초 '터닝메카드' 테마파크 생긴다

인사이트(좌) Facebook 'witheverland', (우) 터닝메카드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놀이동산 에버랜드에 인기 장난감 '터닝메카드'를 주제로 한 테마파크가 처음으로 생긴다.


27일 에버랜드 측은 다음 달 11일 인기 장난감 브랜드 손오공의 '터닝메카드 W'를 테마로 한 '헬로 터닝 어드벤처'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헬로 터닝 어드벤처'는 2122㎡(약 642평) 규모의 테마파크로 '뽀로로 3D 어드벤처'가 있던 자리에 세워진다.


에버랜드는 터닝메카드의 기존 애니메이션을 에버랜드 판 2d 하이라이트로 재구성해 상영할 예정이다.


인사이트YouTube 'SonokongTube'


또한 터닝메카드와 관련된 RC카와 발사체 등 장난감과 학용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터닝메카트를 콘셉트로 한 테마파크는 최초인 만큼 어린이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터닝메카드는 자동차가 카드를 만나 변신하는 로봇으로 2014년 출시됐다.


장난감이 인기를 끌면서 동명의 애니메이션이 나오기도 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