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치가 무차별 발길질해 '뇌사 상태' 빠진 고교 핸드볼 선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고등학생 핸드볼 선수가 코치의 무차별 폭행을 당하다 '뇌사 상태'에 빠졌다.


27일 서울 성북경찰서는 K대 부속고등학교 핸드볼부 코치 최모(32)씨가 해당 학교 핸드볼부 소속 선수 A군(18)을 폭행해 뇌사 상태에 빠트린 혐의(폭행치상 등)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25일 10시경 A군을 포함한 핸드볼부 학생 6명이 교사들을 욕하는 험담을 들었다.


이에 학생들을 훈련장에 집합시켜 1시간 가량 기합을 줬고, 중간에 힘들어하는 학생들을 발로 폭행했다.


A군과 주장인 B군은 최씨에게 머리와 복부를 5회, 2회씩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은 폭행을 당한 직후 뇌출혈로 의식을 잃었지만 최씨는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


학생들이 A군을 휴게실로 옮겨놓은 뒤 2시간이 흘러도 깨어나지 않자, 그제야 학부모에 연락해 폭행 사실을 털어놨다.


현재 A군은 인근 병원에서 이틀에 걸쳐 두차례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최씨와 학생들을 불러 경위를 조사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