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모차 끌고 오면 15만원"…보수집회 '가격표'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태극기 집회'로 불리는 보수집회 참가자들이 돈을 받고 조직적으로 동원됐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26일 JTBC는 일명 '태극기 집회'라 불리는 보수집회를 주도하는 단체에서 돈을 주고 참가자를 동원한다는 관계자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회 참가자를 모집하는 모집책은 유형에 따라 '가격표'까지 있다고 말했다.


대개 어버이연합 회원들에게 지급하는 돈은 2만 원이지만 날씨가 추워지면 6만 원, 젊은 여성이 유모차를 끌고 나오면 15만 원 등 상황에 따라 지급 액수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그동안 일각에서 제기돼 온 '돈을 주고 사람들을 모으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어느 정도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한편 지난 25일 정규제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인터뷰를 진행한 박근혜 대통령은 보수 집회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고생도 무릅쓰고 나오신다는 걸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지는 심정"이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