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강예원에 "도라에몽 속옷 입었어? 잘했어!" (영상)

NAVER TV캐스트 '씬스틸러-드라마 전쟁'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소문난 '도라에몽' 덕후 배우 심형탁이 도라에몽 속옷을 입었다는 강예원의 말에 "잘했다!"며 칭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에서는 심형탁과 강예원이 부부로 등장해 '내 아내의 모든 것'을 연기했다.


이날 강예원은 도라에몽이 너무 좋아 온 집을 관련 물건으로 꾸미고 남편인 심형탁은 안중에도 없는 '도라에몽 덕후 아내'를 연기했다.


반대로 심형탁은 그런 아내를 말리는 남편 역할을 맡았는데, 그는 100% 애드리브 연기를 하는 중에도 자신만의 '엉뚱 매력'과 도라에몽 덕후 기질을 발산했다.


심형탁은 도라에몽이 싫은 이유를 말해보라는 강예원의 질문에 "우리가 처음 만난 곳은 100 비밀도구전이었다"며 "그곳은 용산이었다. 처음으로 에몽이가 왔던 곳이다"고 엉뚱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NAVER TV캐스트 '씬스틸러-드라마 전쟁'


이어 다짜고짜 도라에몽 퀴즈쇼를 진행하던 심형탁은 "그런데 너는 발끝까지 모두 에몽이다. 속옷도 에몽이냐"고 강예원에게 물었다.


이에 강예원이 고개를 끄덕거리자 심형탁은 연기하던 캐릭터는 잊고 "잘했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곧 평정심을 되찾은 심형탁은 "도라에몽이 항상 가운데에 있어서 아직 우리 애가 없는 것"이라고 연기했다. 이에 강예원은 "이건 다 에몽이 때문. 도라에몽이 우리 사이를 갈라놨다"라며 도라에몽 인형을 때리기 시작했다.


뜻밖의 상황에 놀란 심형탁은 "애를 왜 때리냐. 애가 무슨 죄냐"며 강예원을 말렸다. 하지만 더 흥분한 강예원은 집안에 진열된 도라에몽 관련 물건들을 집어던졌다.


강예원의 행동에 심형탁은 안절부절못하며 도라에몽을 사수해 출연진과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NAVER TV캐스트 '씬스틸러-드라마 전쟁'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