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인큐베이터 속 ‘아들’을 위해 노래를 불렀다 (영상)

 via K.C. Hohensee/youtube 

 

"제발 꼭 힘을 내 일어나주길…"

 

인큐베이터 속 아들을 위해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하는 아버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있다.

 

영상 속 아버지인 미국의 뮤지션 크리스 피코(Chris Picco)는 여느 아빠들처럼 아내와 함께 아이가 무사히 태어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아이는 임신 24주 만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다. 그리고 아이의 엄마는 아이를 낳은 후 잠이 든 상태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비극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병원으로부터 그의 아들의 뇌 활동이 원활하지 않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듣게 된것이다.

 

via K.C. Hohensee/youtube 

 

그때 크리스는 아내가 살아생전 임신 기간 동안에 뱃속에 아이가 음악을 들으면 움직인다는 말을 기억했다. 그래서 그는 아들이 입원해 있는 신생아 집중치료실에 기타를 가지고와 노래를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다행히 병원 측은 이를 허락했고 크리스는 아들을 위해 몇 시간 동안 노래를 불렀다. 어서 건강해지라는 간절함 마음을 담아…

 

하지만 애석하게도 크리스의 아들 레논은 영상 촬영 다음날 그의 팔에서 숨을 거뒀다. 사랑하는 아내와 그토록 기다리던 아이를 잃은 크리스의 심경을 그 무엇으로 위로할 수 있을까?

 

그가 영상 속에서 부른 비틀즈(The Beatles)의 '블랙버드(Blackbird)'에 "검은 새가 날아가네요, 검은 새가 날아가네요 캄캄한 어둠 안의 빛 속으로 날아가네요 (Blackbird fly Blackbird fly Into the light of the dark black night)" 라는 가사가 나온다.

 

고인의 명복을 비며 부디 제임스의 아내와 아이가 좋은 빛을 향해 날아갔기를 바란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