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장학금 전액 기부한 여대생 기부천사

 

"입학 때 결심한 일을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대학 생활 4년 동안 매학기 받은 장학금 전부를 형편이 어려운 친구들을 위해 내놓은 '여대생 기부천사'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전주교육대학교 영어교육학과 졸업반인 강민주(23·여)씨.

 

강씨가 지난 4년간 기부한 1천100만원은 등록금으로 고통받는 같은 학교 대학생들을 돕는 데 쓰였다. 

 

강씨의 선행은 단순한 금액 차원을 넘어 학업을 성실히 해야만 실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부여받는다. 전액 장학금을 타려면 상위권 성적을 유지해야 하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강씨의 집안 형편도 그리 넉넉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런 선행을 베푸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한다. 

 

강씨가 이런 선행을 결심하게 된 배경에는 자신 또한 힘든 시기를 거치면서 주변으로부터 받은 '선행'이 있었기 때문이다. 

 

2008년 강씨가 고등학교에 막 입학했을 때, 아버지의 사업이 위기를 맞으면서 학업을 포기해야 할 정도로 가정형편이 어려워졌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학교 선생님들은 강씨를 전북도의 한 장학재단에 추천했고, 주변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로 전주교대 영어교육과에 수석으로 입학할 수 있었다.

 

그는 "대학생이 된 뒤 마음 한편에 항상 '내가 받은 은혜를 어떻게 돌려줄까' 하는 짐이 있었다"며 "학생 형편에서 가능한 방법을 찾다가 장학금을 타서 다른 학생들에게 돌려줘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기부를 하게 된 동기를 밝혔다.

 

강씨의 선행은 부모로부터 대물림돼 내려왔다.

 

강씨의 어머니는 모교에 매 학기 학생 1명분의 장학금을 기부해왔다. 가정형편이 어려워지면서 잠시 선행이 끊겼었지만 강씨가 대학을 입학한 뒤 형편이 좋아지면서 선행은 다시 시작됐다. 

 

강씨는 "제가 중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부모님이 자신들이 졸업한 대학에 매 학기 장학금을 기부해오셨다"며 "제가 장학금 기부를 망설이던 대학교 1학년 때 처음으로 그 이야기를 해주시며 격려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졸업반인 강씨는 이제 교편을 잡기 위해 임용고시를 준비하고 있다.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인생의 가장 끊임없고도 다급한 질문은 내가 남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느냐는 것'이라는 명언을 가장 좋아한다는 그는 교단에 선 뒤에도 선행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그는 "경쟁이 만연한 현대사회에서 아이들에게 더불어 사는 기쁨과 나눔을 가르쳐주는 선생님이 되고 싶다"며 "졸업한 뒤에도 제 특기를 살려 교육 봉사와 봉사활동 단체 활동 등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