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고백한 강승윤 "예능 고정돼서 정말 좋다" (영상)

NAVER TV캐스트 SBS '꽃놀이패'


[인사이트] 이가영 기자 = 그룹 위너 리더 강승윤이 아이돌임에도 불구하고 불안정한 수입에 대한 생활고를 털어놓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꽃놀이패'에서 꽃길을 선택한 강승윤과 안정환이 진수성찬으로 차려진 아침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승윤이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당시 갑작스럽게 얻은 인기에 연예인 병이 걸렸다고 고백하자 안정환은 "너 몰래 눈물도 많이 흘렸겠다"라고 물었다.


이에 강승윤은 "연습생 때는 좀 많이 울었던 것 같다. 생활고 때문에 울기도 하고..."라며 씁쓸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앞에서 말을 듣고 있던 안정환이 "너 이거 (꽃놀이패) 고정됐을 때 되게 좋았겠다"라고 말하자 강승윤은 "진짜 좋았다. 완전 좋았다"라며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말 솔직히 말씀드려서 우리는 일이 없으면 수입이 일절 끊긴다"며 "일단 고정적인 수입이 있다는 것은 굉장히 감사한 일이다"고 예능 고정이 된 기쁨을 표했다.


한편 강승윤은 두 편의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거치며 어렵게 그룹 위너로 데뷔했지만 방송에서 모습을 보여줄 기회가 적었으며, 최근 위너 멤버 남태현의 탈퇴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가영 기자 g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