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자살 시도 中 여성, 기자에게 “쌩얼이니 사진찍지 마”

via oneplusnews.com

 

중국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하던 장(张)씨 성을 사용하는 한 여성이 현장에 도착한 기자들이 카메라를 들이대자 "화장을 하지 않았으니 사진을 찍지 말라"고 외치는 황당한 사건이 일어났다. 

 

5일 홍콩 핑궈르바오(蘋果日報)에 따르면 전날 오전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海口)시의 한 10층 호텔 건물에서 붉은 색 옷을 입은 여성이 자살 소동을 일으키면서 이런 광경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 여성은 건물 옥상에 설치된 대형 광고 철제구조물에 앉아 뛰어내리겠다고 소동을 벌였다.

 

이어 주변 사람의 신고로 얼마 후 경찰과 구조대가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들이 내려오라고 계속 설득했지만 이 여성은 말을 듣지 않고 실랑이를 벌였다. 그런데 뒤늦게 현장에 도착한 언론사 기자들이 여성을 향해 카메라를 들이대자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여성은 갑자기 "오늘 나 화장을 안 한 쌩얼이니 절대 사진을 찍지 말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어처구니 없게도 언론사 기자들이 찾아온 뒤 여성은 심정에 변화가 생겨 자살 소동이 일단락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 여성은 자신의 남편이 해당 호텔의 인테리어 공사를 했는데 호텔 측이 18만 위안의 공사비를 지급하지 않아 공사비를 받아내기 위해 자살 소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