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최순실 PC' 공개되자 최순실에게 "미친X" 욕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장시호가 '최순실 PC' 공개로 본인이 위험해지자 "미친X때문에 머리 아파 죽겠다"고 말하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7일 채널A '뉴스특보'는 최순득과 그의 딸 장시호가 '최순실 PC'가 공개되자 최순실에게 험한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과 최순득은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최순득 자매와 장시호가 자주 다녔던 목욕탕 단골 고객 A씨는 "원래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득이 더 가까웠다"며 "그러니까 최순실이 언니를 경계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득, 최순실이 목욕탕에서 대판 싸울 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월 24일 JTBC가 '최순실 PC'를 터뜨린 직후 목욕탕을 방문한 최순득의 딸 장시호는 최순실에게 험한 말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얼마 전에 사건이 커지자 장시호가 최순실에게 '이 미친X때문에 머리 아파 죽겠다'고 말했다고 들었다"며 "자기들끼리는 그렇게 거칠게 얘기하는 사이였다"고 말했다.


한편 26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득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5시간가량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