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서 ‘동성 결혼’ 커플·하객에 징역 3년 논란

ⓒ Getty Images

 

이집트 법원이 1일(현지시간) 동성 결혼식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에 나온 남성 커플과 하객 등 8명에 대해 징역 3년과 보호관찰 3년을 선고했다. 

 

2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 등에 따르면 이집트 사법당국은 8월부터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 유포돼 논란이 된 이 동영상의 등장인물을 추적, 9월 풍기문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1분 정도의 이 동영상엔 나일강의 배 위에서 하객의 박수와 환호 속에 정장차림의 두 남성이 반지를 교환하고 나서 키스와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촬영됐다.

 

국제뉴스 전문 매체 바이스뉴스는 이집트에서 동성결혼으로 실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동영상 만으론 이들이 실제 결혼했는지 증명할 수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고인 중 한 명도 구속 전 한 방송에 출연, 이 선상 파티가 결혼식이 아니라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였다고 항변했다. 

 

이집트에선 동성 결혼은 불법이지만 동성애에 대해선 명확한 금지 규정이 없다.

 

그러나 이집트 당국은 동성애 행위를 이슬람에 반하는 성행위, 이단적 행위 등 종교적 관점에서 처벌해 왔다. 

 

2001년엔 이집트 경찰이 '퀸 보트'라는 나이트클럽을 단속, 남성 동성연애자 52명을 기소해 국제적인 논란이 됐었다. 

 

올해 4월에도 이집트 법원은 남성이 여장하는 등 동성 파티를 연 혐의로 4명에 대해 징역 3∼8년에 처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