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으로 병원 찾은 20대女, 병원 화장실서 출산

ⓒ Getty Images Bank

자신이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모른채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20대 여성이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자정께 대구시 중구의 한 병원 화장실에서 환자 장모(22)씨가 아기를 낳았다.

 

경찰 조사 결과 장씨는 이날 배가 아파 병원을 찾았다. 이후 그는 응급실 진료를 받기 전 화장실에 들렀다가 출산한 것으로 밝혀졌다.

 

장씨는 화장실에서 나와 이 사실을 알렸지만 병원 직원들이 도착했을 때 아기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출산 직전까지도 자신의 임신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아기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