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살육·판매 동아리’여고생 자살 논란

 via ekara.org

 

충북 진천에서 갑자기 목숨을 끊은 여고생이 학교 동아리에서 쥐를 죽인 뒤 판매하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6월 6일 충북 진천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 1학년에 다니던 김 모양이 학교 동아리에서 주로 실험용·사료용으로 쓰이는 쥐를 살생한 스트레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제보를 김 양의 아버지에게 받았다고 공개했다.

 

김 양은 고교 입학 후 "씨크릿 가든"이라는 창업 동아리에 가입했다. 평소 쥐를 좋아하던 김 양은 쥐를 키운다는 이 동아리에 들어갔지만 실상은 달랐다. 알고 보니 일명 '래트'라는 쥐를 사육한 뒤 죽여서 동물원 등에 먹이로 팔았던 것.

 

이에 카라 측이 밝힌 바에 의하면 동아리 "씨크릿 가든"은 충북도교육청에 제출한 활동계획서에 래트를 사육 및 판매한다고 기재했다. 하지만 실제 활동은 다른 동물의 사료용으로 사육해 죽인 뒤 판매하는 것이며, 이 과정에서 래트를 이산화탄소 질식기를 이용해 질식사 시킨 뒤 냉동으로 개별 포장해 배송 일에 동아리 학생들이 직접 참여했다고 지적했다.

 

자살직전 김 양이 3개월간 약 700마리를 죽였다고 언급한 내용 via ekara.org

 

김 양의 아버지는 쥐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김 양에게 이러한 일은 심적 고통이 상당했을 것이라 주장했다. 평소 동아리 활동에 고통을 호소하던 딸에게 동아리 탈퇴를 권유했지만 기숙사 학교 특유의 강압적인 분위기 때문에 그마저도 쉽지 않았다.

 

김 양은 자살 직전 아버지에게 3개월 동안 약 7백 마리의 쥐를 죽였다고 털어놨다. 김 양의 아버지는 인터뷰를 통해 "딸의 이야기를 듣고 학교에 이야기를 못 한 것을 후회한다"고 했다.

 

충북교육청은 지난달 23일 카라와 면담하면서 뒤늦게 이 상황을 알게 됐다. 

 

카라 측의 문제 제기에 교육청은 장학사를 통해 해당 학교를 점검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장학사가 파견되기 전 미리 1천 마리가 넘는 쥐를 처분했으며, 해당 동아리를 담당했던 선생님을 시켜 학생들에게 동물보호 교육을 시키도록 했다. 그리고 이 동아리의 활동을 중지했다.

 

'눈 가리고 아웅'식의 조치에 카라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와 충북 교육청에 ▲잘못 시인과 재발방지 대책 강구 ▲동아리 학생들의 심리 치유와 비윤리적 창업동아리 개설 방지 ▲생명존중 및 동물보호의 개념과 중요성에 관한 의무교육이 실시될 수 있도록 제도 정비 ▲‘창업동아리 운영 및 윤리위원회’ 설치 등을 촉구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