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만에 한글 배우신 할머니의 손편지

ⓒ 국민권익위원회/facebook

 

50년 만의 한글을 배우신 할머니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손수 쓰신 편지로 누리꾼들을 울리고 있다.

 

지난 16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할머니의 편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편지는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장사하시는 한 할머니께서 50년 만에 한글을 배우고 처음으로 쓰신 편지로, 받는 이는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이다. 

 

"55년 전의 당신을 오늘 불러봅니다"라고 수줍게 시작하는 편지는, 6·25 전쟁에 참전해 곧 돌아오겠다는 말만 남긴 채 전사한 남편을 향한 그리움을 담고 있다. 

 

할머니는 행여 남편이 하늘나라에서 걱정할까 오히려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남겨진 가족들은 잘 지내고 있다며 안심 시킨 할머니는 하늘나라에서 남편과 서로 알아볼 수 있을까 근심하셨다.

 

아마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남편이 현재 나이가 든 자신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할까 봐 노파심에 한 말일 것이다.

 

삐뚤빼뚤한 글씨체지만 편지를 다 읽고 나면 죽은 남편에 대한 사랑이 한편의 서정시처럼 느껴진다.

 

사실 이 편지는 2012년에도 한 차례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온라인에서 다시 입소문이 나면서 또  한 번 사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할머니의 글씨체는 당신이 살아오신 삶을 그대로 닮았기 때문이다.

 

편지를 접한 누리꾼들은 "눈물 나서 끝까지 못 읽겠다","갑자기 우리 할머니가 생각난다"며 가슴 아파 했다.

 

55년 동안 가슴 속에 담아둔 말을 이제야 글로 표현하게 된 할머니의 편지는 읽고 또 읽어도 그 감동은 사라지지 않을 듯 싶다.

 

그 전문을 아래에 소개한다. 

 


 

 ⓒ 국민권익위원회/facebook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