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울자 어쩔 줄 모르는 멍멍이 (동영상)

ⓒ youtube


아기가 울면 엄마들은 혹시 아기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은 아닌지 걱정돼 안절부절 못한다.

 

그런데 반려견도 똑 같은 마음인 것 같다. 영상 속 반려견은 처음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었다.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 귀엽기만 하다.

 

병원에서 태어나 처음으로 집에 온 아기는 엄마, 아빠가 마련해놓은 침대 위에서 곤히 잠을 자고 있다. 그리고 침대 밑에는 주인이 모를 정도로 조용히 엎드려 있는 반려견이 있다. 

 

ⓒ youtube

 

이 반려견은 복서(boxer)라는 견종으로 쾌할하고 순한 성격을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잠에서 깬 아기가 울기 시작하자 멍멍이의 반응이 눈길을 끈다. 
처음 아기의 울음소리가 들리자 반려견은 '이게 무슨 상황인가'하는 표정을 지어 보인다.

 

울음 소리가 계속되자 그도 이젠 걱정이 됐는지 슬금슬금 기어나와 침대 주위를 이리저리 왔다갔다 한다. 침대 테두리에 안이 보이지 않아 더 답답해하는 멍멍이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아기 걱정에 불안한 반려견을 위해 엄마가 빨리 도와줘야 할 것 같다. 아기에 세심한 신경을 쓰는 반려견이 엄마는 정말 든든할 것 같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