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병사, 급성 맹장염으로 軍병원 입원 후 사망


 

軍 수사기관, 의료진 대응 적절 여부 수사할 듯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급성 맹장염으로 국군강릉병원에 입원 중이던 서 상병이 호흡곤란으로 오늘 새벽 사망했다"며 "국군강릉병원은 서 상병이 갑자기 사망한 원인을 급성 맹장염으로 인한 급성패혈증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휴가를 마치고 12일 복귀한 서 상병이 오후 7시45분께 복통을 호소하자 해당 부대(공군 18전투비행단)의 의무대대는 맹장염을 의심, 오후 8시57분께 서 상병을 국군강릉병원에 입원시켰다.

 

국군강릉병원은 혈액검사와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를 토대로 급성 맹장염으로 진단하고 입원 다음날인 13일 오전 9시30분에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13일 새벽 2시45분께 국군강릉병원 당직 간호장교가 서 상병의 의식이 없고 호흡이 곤란한 이상징후를 발견하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했으나 호전이 되지 않아 4시5분께 강릉아산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서 상병은 4시45분께 숨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급성 맹장염으로 진단받은 서 상병의 수술을 다음날 아침으로 잡은 이유와 관련, "서 상병이 당시 저녁 식사를 한 상태로 속을 비워야 하기 때문에 다음날 오전으로 수술 일시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헌병에서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유가족의 요구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 수사기관은 급성 맹장염으로 입원한 서 상병의 수술일시를 입원 12시간 이후로 정한 것이 적절했는지 등 의료진 대응의 적절성을 집중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