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크리스티앙은 주인이 부르자 달려왔다

 ⓒ kinchseven/youtube 

 

평생 주인을 잊지 않은 사자 크리스티앙(christian)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화제다.

 

사자 크리스티앙은 1969년 일프라콤(Ilfracombe) 동물원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태어나자마자 영국의 헤롯(Harrods)​ ​백화점에 팔려가 홍보용으로 판매된다.

 

당시 세계 여행 중이었던 호주 출신 존 렌달(John Rendall)과 앤서니 보우크(Anthony Bourke)라는 두 청년이 홍보용으로 판매되던 새끼 사자 크리스티앙에게 마음이 사로잡혀 결국 구매했다.​

 

크리스티앙이란 이름도 존과 앤서니가 붙여준 이름이다. 두 청년은 지극한 보살핌과 사랑으로 크리스티앙을 돌봤으며, 이에 크리스티앙은 사람들에게도 잘 다가가고 애교도 많은 사자로 자랐다.

 

하지만 크리스티앙은 급속도로 자라서 1년 후 몸무게가 무려 83kg에 달하고 움직일 때마다 집기들이 산산조각이 나는 등 존과 앤서니가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 됐다.

 

하는 수 없이 두 청년은 크리스티앙을 야생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으며, 적응을 도우려고 사자의 아버지로 불리던 조지 아담슨(George Adamson)​에게 도움을 청했다.


 

via alioncalledchristian.com.au 

 

그렇게 크리스티앙은 조지 아담슨이 사자 관리를 하는 케냐의 코라 국립공원으로 보내졌다.

 

1년 후인 1972년 초, 존과 앤서니는 크리스티앙을 만나러 케냐를 방문했다. 두 청년의 방문에 사람들은 "어린 시절 길러주었어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라며 "사자는 맹수니 공격할지 모른다."고 만류했다.

 

그럼에도 두 청년은 굴하지 않고 크리스티앙을 만나러 갔다. 사람들의 염려와 다르게 이들은 매우 감동적인 재회를 했다. 

 

크리스티앙은 야생으로 돌아가서도 두 청년을 잊지 않았다. 그 모습이 담겨 있는 게시된 영상을 확인하면 코끝이 찡해질 것이다.

 

재회장면은 1970년대 크리스티앙이 야생에 적응하는 과정을 다큐멘터리로 촬영했던 영상이다. 이 동영상은 2008년도에 세상에 알려졌으며, 현재 인터넷 바이럴을 통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고 있다.

 

1974년에도 존과 앤서니가 크리스티앙을 찾아갔지만 그를 볼 수 없었다. 두 청년이 크리스티앙을 만나러 가기 바로 전날 크리스티앙은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바위 위에 앉아 있다가 밀림으로 돌아갔으며, 이후 크리스티앙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이제는 백발노인이 되어버린 두 청년과 사자 크리스티앙의 감동 실화는 사람들에게 두고두고 아련하게 남을 것이다. 

 

[출처] [감동실화자 크리스티앙|작성자  

via alioncalledchristian.com.au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