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원전 유치 찬·반 주민투표 반대 84.97%



강원 삼척시 주민들이 원자력발전소 유치 찬
·반투표에서 원전 건설 반대를 선택했다.

 

하지만 정부는 "법적 효력이 없는 투표인 만큼 결과와 무관하게 원전 건설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주민과의 갈등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삼척원전 유치 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9일 실시한 주민투표 개표 결과 총 투표자 28867명 중 유치 반대가 24531, 유치 찬성 4164, 무효 172명으로 유치 반대가 84.97%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정성헌 주민투표관리위원장은 개표 결과를 공식 발표하고 나서 "이제 삼척은 역사의 거대한 꼭짓점에 섰다"라며 "갈 길이 매우 어렵고 힘들 것이지만, 그 길을 헤쳐 나가자"라고 말했다.



투표율도 예상 밖으로 높았다
.

 

이번 주민투표 투표인명부 등재자는 42488명이고 투표율은 67.94%를 기록했다.

 

지난 6·4 지방선거 삼척지역 투표율 68.8%에 근접한 수치다.

 

주민투표관리위는 민간기구다.



삼척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원전 유치 신청 철회는 국가사무로 주민투표 대상이 아니다'는 정부의 유권해석에 따라 주민투표 업무 위탁을 거부함에 따라 구성됐다.

 

이에 따라 투표인명부의 경우 주민투표관리위가 개인정보 제공을 동의받아 직접 작성했다.

 

투표인명부 등재자 수는 지난 6·4 지방선거 삼척지역 유권자 수 61597명의 69%에 해당한다.

 

이번 주민투표 결과로 지난 6·4 지방선거에서 '반핵'을 대표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된김양호 삼척시장의 '삼척원전 건설계획 백지화' 행보도 한층 힘이 실리게 됐다.



삼척시는 정부에 예정구역 지정 고시 해제를 강력하게 요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척시는 20129월 대진원전 예정구역으로 지정 고시됐다.

 

김 시장은 "위대한 삼척시민 승리"라며 "이제 반목과 갈등을 넘어 이번 주민투표 결과를 겸허히 수용해 화합과 희망의 나라로 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삼척원전 찬반 주민투표는 민간기구가 관리한 탓에 개표 과정에서 투표자 수 계산 등에서 일부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