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줍는 노인, 10명중 8명이 30만원 이하로 한달 버틴다

인사이트


폐지 주워 생활하는 노인 가운데 79%의 월 수입이 30만원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시가 지난해 하반기 지역 36개 동 주민자치센터별로 폐지 줍는 노인 일제 조사를 벌인 결과, 폐지 줍는 노인은 469명이고 이 가운데 70%인 328명이 할머니였다.


여성이 남성보다 수명이 긴 점을 고려하더라도 할머니의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이는 가족의 생계에 대한 어머니의 강한 책임감이 노년까지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부천시는 분석했다.


폐지 줍는 노인의 월평균 소득은 폐지 수거 수입을 포함해 15만원 이하가 42%였다. 이어 16만∼30만원이 37%이고, 그 이상은 21%였다.


월 총소득이 30만원도 안되는 노인이 79%에 달해 상당수 노인이 매우 곤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폐지 줍는 노인 가운데 국민기초생활수급자는 19%였다.


연령은 71∼80세가 52%로 가장 많고 70세 이하와 80세 이상은 각각 24%다.


문제는 이들 노인이 밤과 낮 가리지 않고 폐지를 수거하며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에 노출돼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는 데 있다.


실제 지난 2월 5일 오전 6시 50분께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주유소 앞에서 70대 폐지 수거 노인이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에 치여 숨지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부천시는 야간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노인들에게 야광 조끼·반사경·야광 테이프·장갑 등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경찰·소방서와 합동으로 안전교육을 하고 일자리도 알선할 방침이다.


이기익 부천시 노인정책팀 주무관은 15일 "생계유지나 용돈 마련을 위해 폐지를 수거하는데 간혹 사고를 당해 그마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공직선거법에 따라 시 예산으론 지원할 수 없어 경기도의 예산을 받아 노인 보호 장구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