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에 불을 켜 죽은 아빠에게 자신의 사랑을 전한 아이 (동영상)

 ⓒ Shining Love to Daddy/facebook

 

죽은 아빠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기 위해 현관의 불을 켜려는 소년을 위해 전 세계의 사람들이 동참했다고 미국 NBC 뉴스가 지난 2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테네시 주 클라크스 빌(Clarksville )에 거주하는 6살 소년 대런 배이소(Darren Baysore)는 지난해 아버지를 잃었다. 대런의 아버지 토마스 알렌 배이소(Thomas Allen Baysore)는 미 육군 하사관으로 아프가니스탄으로 파견 중 공격을 받아 사망했기 때문이다.

 

평소 아빠와 각별한 사이였던 대런에게 갑작스러운 그의 죽음은 충격이었다. 대런의 엄마 제이미 배이소(JamieBaysore​)는 "대런이 아빠의 부재 이유를 물으며 밤마다 눈물을 보였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은 아빠 토마스의 첫 번째 기일이었다. 아빠가 달에서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고 굳건히 믿던 대런은 기일을 맞아 그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제대로 전해주고 싶었다.

 

순수한 6살 소년이 생각해낸 방법은 기일 날 '현관의 불을 켜'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엄마는 'Shining Love to Daddy'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해 사람들에게 동참해 달라고 부탁했다.

 

대런의 엄마 제이미가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한 글 ⓒ Shining Love to Daddy/facebook 

 

이 게시글은 사람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 냈다. 미 현지는 물론 중국, 일본 등 먼 나라에서도 대런을 위해 26일에 '현관 불 켜기'에 동참해 주었다. 그리고 인증사진과 위로글을 해당 페이지에 남겨 대런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엄마 제이미는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는 장문의 글을 남기며 대런이 행복해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아빠의 죽음 이 후, 종종 '달 뒤에 있는 아빠를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던 대런이 이 일로 마음의 치유를 얻었다고 전했다.

 

아래에 게시된 영상은 사람들이 대런을 위해 올린 '현관 불 켜기' 인증 사진을 모아 만든 것이다. 영상을 보면 당시의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이 올린 인증 사진 ⓒ Shining Love to Daddy/facebook

 

 ⓒ Angie Morrison-Weahunt/youtube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