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자동차 '차종'까지 적어오라는 유치원 숙제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유치원을 다니는 아이에게 굳이 아빠 차의 차종을 알아오라는 숙제를 냈어야 했을까?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치원 숙제로 보이는 종이 한장이 게재되면서 뜨거운 논란을 낳고 있다. 종이에는 '우리 아빠의 멋진 자동차를 친구들에게 소개해 주세요'라며 자동차 사진과 이름, 번호, 색깔 등을 묻는 질문이 있다.


또 '화요일까지 보내주세요. 이야기 나누기 시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라고 적어 다른 유치원생들과 함께 이에 대해 발표할 것을 예고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유치원 선생님의 배려가 부족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아버지가 없는 편모가정이거나 자동차가 없는 아이의 경우 다른 아이들과 비교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친구들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차의 크기나 종류 등에서 아이 가정의 경제적인 상황이 드러날 수 있다.


이는 해당 숙제로 인해 유치원 선생님이 의도했던 교통수단의 종류와 숫자, 색깔보다는 아이들끼리 '차별'과 '비교'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그다지 좋지 않은 교육이라는 지적이다.


과거 '휴거'(휴***아파트+거지)라는 말을 사용하며 가정 형편이 좋지 않은 친구와 학부모를 따돌린다는 얘기가 있었던 것처럼 어른들의 '물질 만능 주의'를 어린이들과 학생이 닮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