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이 검게 그을린 채 전단지 나눠주는 고양이 탈 알바생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폭염 속에서 인형 탈을 쓴 채 전단지를 나눠주는 아르바이트생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짠하게 만들고 있다.


5일 오후 서울 명동 거리에서는 인형 탈을 쓰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전단지를 나눠주는 아르바이트생의 모습이 포착됐다.


고양이 카페를 홍보하기 위해 고양이 탈을 쓴 채 거리에 나선 알바생은 답답하고 더운 듯 옷깃을 매만지며 무더위를 달랬다.


하지만 이날 서울의 최고 기온은 '36도'로 그 어떤 방법도 무겁고 숨이 안 통하는 고양이 탈을 쓴 알바생의 무더위를 달래줄 수 없었을 것이다.


살이 타는 듯한 불볕더위 속에서도 생업을 위해 묵묵히 일을 하는 알바생의 모습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