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에 걸린 엄마, 가슴 속엔 항상 딸이 있었다

ⓒ gettyimages

  

최근 페이스북에는 한 장의 사진과 감동적인 사연이 공유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가 딸의 출산 소식을 듣고 미역국을 끓여서 먹이려고 집을 나섰다가 그만 길을 잃은 것이다.

 

17일 부산 경찰에 따르면 최근 할머니 한 분이 보따리를 두 개 들고 거리를 배회한다는 신고를 받았다. 최초 신고자는 할머니의 상태가 어딘가 이상하다고 경찰관에게 말했다. 

 

할머니가 다소 이상해 보인 이유는 노인성 치매를 앓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출동한 경찰은 자신의 이름도 딸의 이름도 기억하지 못한 채 "딸이 아이를 낳고 병원에 있다"는 말만 되풀이 하는 할머니의 사연이 안타깝기만 했다.

 

기억을 하지 못한 채 할머니는 그저 자신의 보따리만 부둥켜안고 있었다.

 

경찰은 할머니가 슬리퍼를 신고 있다는 것을 감안해 할머니 집이 인근에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사진을 찍어 동네에서 수소문했다. 

 

다행히 할머니를 아는 이웃이 나타나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고, 딸이 입원한 병원으로 할머니를 모셨다. 

 

할머니는 병원에서 갓난쟁이와 함께 누운 딸에게 보따리를 풀어 보였다. 그 안에는 할머니가 거리를 헤매느라 식어버린 미역국과 나물 반찬, 흰 밥이 있었고 이를 본 딸의 마음은 미어졌다.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상황에서도 할머니는 딸의 출산을 잊지 않았던 것이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는 딸에게 환하게 웃으면서 '어여 무라' 한마디를 건냈다.

 

이내 병실은 눈물바다가 되었고,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부산경찰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을 소개한다.

 

 

부산 경찰 페이스북 글 전문

 

 

 

 ⓒ 부산경찰 페이스북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