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기, ‘껌 붙은’ 벌새 구하다(동영상)

via GDHPNS GDHPNS​/youtube

 

작은 벌새(hummingbird)가 껌에 들러붙어 날아가지 못하고 잔디밭에서 버둥거리는 것은 어린 소년이 발견하고 구해준 영상이 눈길을 끈다.

 

14일(현지시간) 유튜브 이용자(GDHPNS GDHPNS)가 공유한 영상에는 작고 연약한 벌새 한 마리가 잔디밭에서 날갯짓을 하면서 날지 못하고 있다.

 

3살짜리 아기와 아빠로 보이는 남성은 벌새를 조심스럽게 손바닥에 올려 몸 통에 붙어 있는 껌(gum)을 제거해 준다.

 

얌전하게 있던 벌새는 날개와 몸통에서 껌이 완전히 없어지자 이내 하늘로 날아간다.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꼬마는 "벌새를 구조했다"고 말하면서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via GDHPNS GDHPNS​/youtube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