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들은 꽃향기를 정말 좋아한다

via Moodý Photography/ facebook 

 

꽃향기가 벌 뿐만 아니라 고양이도 끌어들였다.

 

고양이의 코에는 인간의 두 배에 달하는 냄새 감지 세포가 있어 사람은 느끼지 못하는 미세한 냄새를 감지한다. 그 발달한 코의 감각이 향기로운 꽃향기를 놓치지 않고 잡아냈다.

 

시크함의 대명사인 고양이가 흔히 볼 수 없는 표정으로 꽃내음을 맡고 있다. 꽃향기란 게 사람과 동물을 막론하고 행복하게 하는 향기임이 틀림없다.

 

이제 가을이라 단풍놀이 시즌이지만 꽃향기를 음미하는 표정의 고양이들을 보니 왜인지 꽃놀이가 가고 싶어진다.

 

주말을 앞둔 불금에 술 내음보다 꽃향기를 주변에 선사해 보는 것은 어떨까?

 


 


 


 


 


 


 


 


 

 via Moodý Photography/ facebook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