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담장 너머 새이웃에게 인사하는 강아지 형제


sunnyskyz 

 

[인사이트] 홍하나 기자 = 옆집에 이사 온 새 이웃에게 꼭 인사를 하고 싶었던 두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누리꾼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담장 밑으로 얼굴을 내밀고 있는 장난꾸러기 강아지 형제의 사진을 게시했다.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오게 된 한 여성은 정신없이 이삿짐을 나르다가 한 숨 돌리기 위해 마당을 구경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마당에서 강아지 소리를 들었고 곧 옆집과 이어지는 담장 밑에서 강아지들이 머리를 내밀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녀석들은 마치 "안녕하세요?"라고 말하는 듯 짖으며 여성의 손을 핥으려 애썼고 이 모습이 너무나 귀여웠던 여성은 두 녀석의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여성은 "두 녀석의 모습을 보고는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다"며 "두 녀석이 마치 나에게 반갑다고 말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 hong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