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장서 학생들에게 학대받던 유기견을 발견했습니다"


Imgur 

 

[인사이트] 라영이 기자 = 집이 없어 학교 운동장을 거닐던 유기견이 학생들이 장난삼아 던진 돌에 맞아 온몸이 피로 물들은 모습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예스포스트는 16세 소녀 아니타 발코바(Anita Valkova)에게 발견돼 겨우 목숨을 건질 수 있었던 강아지 알페이야(Alfeiya)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으로 가던 아니타는 운동장 구석에 모인 여러 명의 학생이 잔뜩 웅크리고 있는 알페이야를 향해 있는 힘껏 돌을 던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아니타는 워낙 강아지를 무서워했지만 피를 흘리고 있는 알페이야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학생들을 쫓아낸 뒤 녀석을 담요로 감싸 껴안고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다.

 

딸의 전화를 받은 아버지는 약 2시간 거리를 빠르게 달려왔고 아버지가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아니타는 그와 함께 인근 동물병원을 찾았다.

 

수의사의 진단 결과 다행히도 알페이야는 꾸준한 치료를 받으면 금방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상태였고 아니타는 아버지를 설득해 녀석을 입양하기로 했다.

 

현재 알페이야는 몰라볼 만큼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을 되찾았으며 아니타는 "더 이상 강아지가 무섭지 않다. 알페이야는 세상에서 제일 사랑스러운 존재다"라고 말했다.

 


 


 


 


 


 


 


 


Imgur 

 

라영이 기자 yeongy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