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떼 습격 당한 소년 구한 반려견 핏불(동영상)

  via nydailynews.com

  

벌떼의 공격을 받고 쓰러진 주인을 구하기 위해 벌떼 속으로 뛰어든 반려견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데일리뉴스에 따르면 미국 오레곤 시티에 사는 8살 소년 제시-콜 세이버(Jesse-Cole Shaver)는 최근 숲에서 놀다가 벌떼의 습격을 받고 쓰러졌다.

 

자신의 누나와 친구들 몇명과 함께 놀던 중 누군가 벌통을 밟았던 것. 벌떼가 제시와 친구들을 공격했는데 안타깝게도 제시는 도망가지 못하고 벌에 쏘인 뒤 쓰러졌다.

 

제시는 무려 24곳이나 벌에 쏘이면서 목숨까지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그 순간 어디선가 반려견 하데스(Hades)가 제시에게 달려들었다.

 

via youtube 

 

벌떼는 하데스를 향해서도 모여들었지만 쓰러진 주인의 허리춤을 입으로 물어서 밖으로 끌어냈다. 물론 이 과정에서 하데스도 벌떼의 공격에서 상처를 입었다.

 

구급차에 실린 제시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몇 시간 뒤 벌침을 제거했다. 의사는 제시의 머리와 온 몸에서 무려 24개의 벌침을 발견했다. 

 

제시는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하데스가 벌에 쏘인 저를 보고 달려왔어요. 만약 저를 구해주지 않았더라면 정말 큰 일을 당했을 거에요"라고 말했다. 

 

핏불 하데스는 벌에 쏘였지만 큰 이상은 없었다고 지역 언론은 전했다.

 


 

via nydailynews.com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