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떠난 빈집 현관문 매일 두드리는 강아지 (영상)

 

[인사이트] 라영이 기자 = 주인이 자신을 버리고 이사했다는 것을 모르고 하루 종일 문 앞에서 서성이는 강아지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가슴을 찢어지게 한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캘리포니아 주 프레스노에 있는 텅 빈집 앞에서 문을 열어달라며 울부짖는 유기견에 대해 보도했다.

 

매정한 주인은 이사하는 사실을 강아지에게 알리지 않은 채 "잠깐 나갔다 올게"라는 말만 남기고 새로운 집으로 영영 떠났다.

 

혼자 덩그러니 남겨진 강아지는 금방 돌아온다는 약속만 믿고 일주일이 넘도록 기다렸지만 끝내 주인은 돌아오지 않았다.

 

주인이 오지 않아 불안해진 강아지는 텅 빈 집 앞에 앉아 하루 종일 울기 시작했고, 문을 열어달라며 현관문을 손톱으로 박박 긁기도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웃 셜리 마틴 호너(Shirley Martindale-Horner)는 강아지가 가여웠는지 녀석을 거두기로 했다.

 

그는 일주일 내내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울기만 해서 엉망진창이 된 녀석을 병원에 데려갔고 그 결과 녀석은 귀여운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다.

 

셜리는 "강아지도 소중한 가족의 일원이다"라며 "녀석을 두고 떠나버린 사람들은 가족을 버리고 간 것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Thedodo

 

라영이 기자 yeongy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