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대화할 수 있는 목걸이 통역기 (영상)

YouTube 'temptationsbrand'

 

[인사이트] 서윤주 기자 = 애니메이션 '업(UP)'에 나오는 말하는 강아지 '더그'의 목걸이가 실제로 제작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IT 전문 매체 매셔블은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번역해준다는 목걸이 통역기 '캐터박스(Catterbox)'에 대해 소개했다.

 

캐터박스는 '더 템테이션스 랩'이라는 회사에서 개발한 고양이 소리 분석기로, 고양이가 우는 즉시 소리를 분석해 사람의 목소리로 의미를 전달하는 기계이다.

 

개발자는 "고양이와 대화를 나누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꿈을 담아 만들어 보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로써 재미를 느끼고 반려묘들과 더 가까워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해당 제품은 판매되고 있지 않지만 소비자들이 열렬히 원한다면 상용화를 고려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캐터박스의 성능은 아래 제품 소개 영상에서 확인해보길 바란다.

 


 

YouTube 'temptationsbrand'

 

서윤주 기자 yu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