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고양이 (사진)

imgur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집사가 마음대로 미용한 자신의 모습에 놀란 고양이의 표정이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봄을 맞아 미용을 한 고양이가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보며 우울하게 앉아 있는 모습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밝은 갈색 털을 가진 고양이은 최근 미용을 받은 듯 몸의 털이 바싹 깎여 있으며 얼굴의 털만 동그랗게 남겨져 있다.

 

그런데 이 모습이 상대적으로 얼굴을 부각해 고양이의 얼굴이 다소 커 보이기도 한다. 

 

믿기지 않는 현실에 깜짝 놀란 고양이는 이내 심드렁한 표정으로 앉아 '얼큰이'가 된 자신의 모습에 체념하고 만다.

 

한편 아무 말이 없어도 단지 눈빛만으로 자신의 심정을 말하는 고양이의 사진은 현재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imgur

 

장형인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