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던 중 쥐 공격 받아 온몸에 '깁스'한 거북이

 via dailymail

 

겨울잠을 자던 사이 쥐의 공격을 받은 거북이가 석고붕대를 감고 상처를 치유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쥐에게 앞다리의 뼈가 보일 정도로 심각한 공격을 받은 거북이가 구조돼 간신히 위기를 극복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거북이 노마(Norma, 35)는 지난 11월부터 겨울잠을 자기 시작했고, 지난 24일 쥐에게 습격을 받았다.

 

노마의 주인은 쥐의 습격을 받아 피를 흘리며 힘겨워하는 노마를 발견하게 된다.

 

당시 노마는 쥐에게 앞다리가 물어뜯긴 상태였으며, 발끝 부분은 뼈가 드러날 정도로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인은 노마를 인근 병원에 데려갔지만 노마의 상태를 확인한 수의사들이 안락사를 권유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고 노마를 포기하지 못했던 주인은 동물 전문가와 연락이 닿아 노마를 무사히 치료하게 됐다. 

 

한편 현재 큰 위기를 넘긴 노마는 현재 건강하게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노마의 주인은 "완치가 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남았지만 노마가 큰 문제 없이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via dailymail

 

이영진 기자 young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