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50대 아저씨·아줌마 커플이 '만화카페'서 옷까지 벗고 성행위...눈 버렸어요"

만화카페 업주가 업장 내에서 이뤄지는 손님들의 도 넘은 스킨십으로 인한 고충을 호소했다.

중년 커플이 만화카페서 성행위하다 걸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만화카페를 운영하는 업주가 업장 내에서 이뤄지는 손님들의 도 넘은 스킨십으로 인한 고충을 호소했다. 심지어는 만화카페 내에서 중장년층의 성행위를 목격했다고 털어놨다. 업주는 손님들의 성행위를 어디까지 참아야 하는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스터디카페 만화카페 보드카페 손님 성행위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웹드라마 '썸 끓는 시간 2'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웹드라마 '썸 끓는 시간 2'


만화카페를 운영한다는 글쓴이 A씨는 "장마로 비도 오고 습해서 짜증나는데 인내심이 박살 났다. 굴방 내 성행위 때문에 미치겠다. 발견하면 심장이 뛰고 손발도 떨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밀폐된 곳도 아니고 모텔도 아니고. 뭐하는 짓인지 진짜 성욕이 뇌를 지배한 걸까. 참고로 가림막, 커튼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스트레스받기 싫어 운영하는 만화카페 굴방 내 가림막 커튼을 모두 없앴다고 한다.


그는 "근데도 (성행위를) 한다. 미성년자들은 마냥 좋을 때라 호기심에 뽀뽀, 키스 다 할 수 있다고 이해한다. 애들이야 좋게 얘기하고 잘못 인정하면 그냥 보내준다"면서도 "어제는 나이가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처럼 보이는 분들이 다 보이는 곳에서 옷 벗고 물고 빨고 있으니 눈이 돌더라"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지금 생각해도 어이가 없다. 여자분은 도망가고 남자분만 경찰서에 넘겼다. '더워서 옷 벗고 있었다'는 안 되는 소리를 하더라. 옆자리 손님이 같이 진술해 주셨고 지금 경찰 전화 기다리고 있다. 이번에는 참지 않고 민사까지 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화카페 업주 "엄중처벌 노력하겠다"


사연이 알려지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우리 가게는 사각지대가 없다. CCTV가 곳곳에 설치돼 있고 방마다 '과도한 스킨십 또는 음란 행위 시 공연음란죄로 고소하겠다'고 명시돼 있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아이들을 너무 좋아해 시작한 일인 만큼 이번 사건은 꼭 엄중처벌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가게 운영에도 더욱 신경 쓰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설마 했는데 이런 일도 있냐", "동물도 아니고 남의 가게에서 뭐하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 "참교육 후기 기다리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