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장어집에서 50만원어치 주문하고 '노쇼'한 대기업 직원...사장이 따지자 내뱉은 '막말'

50만원어치 장어를 주문한 뒤 노쇼를 한 대기업 직원이 식당 사장에게 막말까지 퍼부은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장어 50만원어치 주문하고 노쇼한 대기업 직원


인사이트JTBC 'JTBC News'


50만원어치 장어를 주문한 뒤 노쇼를 한 대기업 직원이 식당 사장에게 막말까지 퍼부은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인천 부평에서 장어 식당을 운영하는 제보자는 지난 3일 인근 자동차 공장 직원 A씨로부터 다음 날 오후 20명이 방문할 계획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당시 제보자는 54만원에 달하는 장어 10kg을 준비했다. 


해당 공장 직원들이 한 달에 두 번 정도는 식당에 방문해 왔다. 하지만 예약 당일 직원들은 약속 시간에 식당을 방문하지 않았다. 이미 장어 초벌과 상차림까지 마쳤던 식당 측은 전화를 걸었지만 "못 간다고 이야기하는 걸 깜빡했다"는 답변을 들었다. 


인사이트JTBC 'JTBC News'


제보자는 주문 금액의 일부인 30만원을 요구했다. 그러자 "5시까지 사람 모아서 가겠다. 상을 그대로 둬 달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하지만 결국 공장 직원들은 식당을 찾지 않았다. 


이에 대신 제보자가 회사에 연락하자 A씨가 아닌 다른 직원 B씨가 전화를 받아 막말을 했다. 그는 "그것도 못 봐주냐. 대기업 상대로 장사 안 하고 싶냐"며 협박했다고 한다. 


화가 난 제보자가 "소상공인 상대로 왜 이런 쓰레기 같은 짓을 하냐"고 묻자 B씨는 "그래, 나 쓰레기다"라며 받아쳤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B씨는 매체 측에 노쇼를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연락 자체가 안 되거나 악의적인 마음을 갖고 식당에 나타나지 않았을 때가 노쇼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식당에서 음식을 어떻게 처리했을지 모르기 때문에 제시된 30만원이 너무 큰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B씨는 제보자와 통화하던 당시 "술에 취해 있어서 감정적이었다"면서 "사장이 먼저 '쓰레기'라고 해서 말했고, '대기업 상대로 장사 안 하고 싶냐'라고 말한 적은 없다. 동사 장사하는데 좀 봐달라는 식으로 말한 것뿐이다"고 했다. 


이어 "사장에게 '연락 못 한 건 죄송하지만 나중에 더 팔아드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보자 "대기업 대응에 더 실망"...회사 측 "제발 없도록 하겠다"


제보자는 또 사건 당일 해당 기업의 고객센터에도 연락했지만 '이런 걸 상담해 줄 부서가 없으니 경찰이나 언로 매체에 신고하라'는 말만 돌아왔다고 했다.

 

제보자는 "그래도 대기업인데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자초지종을 묻고 조치를 취해서 앞으로 이런 일 없게 하겠다 이런 식으로 할 줄 알았는데 대응에 더 실망했다"고 하소연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기업 관계자는 사건반장 측에 "제품이나 법규 위반 문제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렇게 답변을 했다. 고객센터나 회사 법무팀에서 다루는 일반적인 문제가 아니다"라면서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들의 사회적 에티켓 수준을 끌어올리는 교육을 하는 등 노력하고 내부적으로 해당 직원에게도 사장과 원만하게 마무리 지으라고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