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구독자 1명당 천원 기부" 공약했다가 1천만원 기부하게 생긴 LG전자 직원...'흑기사' 등장했다

구독자 1명당 1천 원을 기부하겠다 밝힌 LG전자의 한 직원이 구독자 1만명을 넘으며 1천만 원을 기부해야하는 위기에 처했다.

최 선임 'MZ전자', "LG전자의 공식 유튜브 채널 아냐"


인사이트YouTube 'MZ전자'


"구독자 1명당 1천 원씩 기부하겠습니다"


지난 4일 유튜브 'MZ전자' 채널을 운영하는 LG전자의 최정현 선임은 LG 트윈빌딩에 설치된 '기부 키오스크'를 소개하는 쇼츠 영상을 올리며 이런 공약을 내걸었다.


최 선임은 "와이프와는 상의 안 했다. 채널 구독 눌러달라"며 "ㅋㅋ 설마 구독 누르겠어. 50만 원이나 되면 잘한 거일 듯"이라는 자신의 속마음을 투영한 자막까지 함께 달아 보였다.


그런데 최 선임의 선행(?) 소식을 듣게 된 누리꾼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해당 채널을 구독하기 시작했고, MZ전자의 구독자는 1만 명을 넘게 됐다.


인사이트YouTube 'MZ전자'


최 선임, "인생을 배웠다"


최 선임은 자신이 내걸었던 공약에 따라 1천만 원이 넘는 금액을 기부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 것이다.


무섭게 증가하는 구독자에 지난 9일 오후 1시 30분 최 선임은 "쾌락 없는 책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아내에게 걸렸다. 구독 취소 좀 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길거리에 앉아 있는 최 선임의 얼굴에는 짙은 다크서클을 표현한 듯한 분장도 되어 있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구독자에 위기감을 느낀 최 선임은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함부로 어그로를 끌면 안 된다는 것을, 인생을 배웠다"며 "기부 챌린지는 영상 게시 1주일까지인 10일 오후 11시 59분에 마감하겠다"고 밝혔다. 최 선임에 따르면 해당 채널은 LG전자의 공식 채널도 아닐뿐더러, 인사팀과 합작해 만든 '노이즈마케팅' 또한 아니다. 그는 "제 월급에서 멀어지면 아무래도 혼자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다. 십시일반 회사 내 임원들부터 화력 지원을 요청하려 한다"고 토로했다.


뉴스1뉴스1


그런데 월급보다 많은 돈을 기부해야 할 위기에 놓인 최 선임을 구원해 줄 흑기사가 등장했다. 


좋은 마음으로 시작한 최 선임의 기부가 부담으로 변해가자, 현재 LG전자는 그를 지원할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기부 규모가 정해지면 적합한 사용처를 알아볼 예정"이라며 "지원 근거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선임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무급으로 근무하시는 LG직원분이 있다는 소식 듣고 달려왔다", "LG전자 흥해라", "남의 돈으로 기부하기 개꿀이다", "저 대신 천 원 기부 감사드립니다", "돈 내고 회사 다니시겠다.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