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구독 1명당 1천원씩"...'어그로(?)' 잔뜩 끈 LG전자 직원, 기부 위기(?) 처했다

누구나 입사를 꿈꾸는 '대기업' LG전자의 직원 1명이 위기에 빠졌다.

LG전자 직원, '구독' 기부 이벤트 했다가...월급 날릴(?) 판


인사이트YouTube 'MZ전자'


누구나 입사를 꿈꾸는 '대기업' LG전자의 직원 1명이 위기에 처했다. 한 달 동안 열심히 일을 해 번 돈을 모두 날릴(?)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MZ전자'를 운영하는 LG전자 최정현 선임은 의미심장한 제목의 쇼츠 영상 하나를 올렸다. 그 쇼츠 영상은 '구독자 1명당 1천원 기부' 공약 쇼츠였다. 10명이면 1만원, 100명이면 10만원을 기부하는 방식이었다.


방식은 간단했다. 영상 속 최 선임은 LG 트윈빌딩에 설치된 기부 키오스크를 소개했다. 그는 "제가 먼저 1만원을 기부하고 MZ전자 채널 구독자 1명당 1천원을 기부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자신의 급여에서 공제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YouTube 'MZ전자'


최 선임은 "와이프와는 상의 안 했다. 채널 구독 눌러달라"라고 말했다. 그는 "ㅋㅋ 설마 구독 누르겠어. 50만원이나 되면 잘한 거일 듯"이라는 속마음도 담았다. 영상에서 보듯 구독자가 몰릴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 듯했다. 하지만 세상에는 장난기가 많은 사람들이 가득했다. 수많은 사람이 몰렸고, 구독자가 급증했다.


9일 오후 1시 30분 기준 8천명을 넘겼다. 구독자 1명당 1천원을 기부한다는 최 선임의 공약에 따르면, 구독자 8천명이면 800만원이다. 위기를 느낀 최 선임은 오늘(9일) 다급하게 쇼츠 영상을 올렸다. '쾌락 없는 책임'이란 쇼츠 영상에서 최 선임은 "아내에게 걸렸다. 구독 취소 좀 해달라"라고 전했다.


YouTube 'MZ전자'인사이트YouTube 'MZ전자'


MZ전자 계정, 회사 공식 계정은 아냐..."일 커질 줄 몰랐다"


지난 7일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글을 올렸다. 그는 "솔직히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함부로 어그로를 끌면 안 된다는 것을, 인생을 배웠다"라며 "기부 챌린지는 영상 게시 1주일까지만 진행하겠다. 오는 10일 자정에 마감된다"라고 안내했다.


이어 "기부라는 건 다 같이 동참하면 좋은 거 같다. 제 월급에서 너무 멀어지면, 십시일반 회사 내 임원들부터 화력 지원을 요청하려고 한다. 말 꺼내는 것부터가 스트레스긴 한데, 어쩌겠나"라며 "기부 못하면 회사 이미지가 떨어질 텐데"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MZ전자'


MZ전자 채널은 LG전자의 공식 채널은 아니다. 최 선임이 직접 밝혔다.


그는 "이 채널은 회사 공식 계정이 아니다. 인사팀과 짜고 치는 것도 아니고 노이즈 마케팅도 아니다"라며 "회사에서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님처럼 즐거운 직장 문화를 알려보자고 해서 개인 계정 새로 파서 시작한 건 맞지만 주작(做作)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