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대배우' 최민식, 30대 여성 CEO 보좌하나...영화 '인턴' 리메이크 주연 물망

배우 최민식이 할리우드 영화 '인턴'의 리메이크작 주연으로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강유정 기자
입력 2024.06.18 17:06

배우 최민식, 할리우드 영화 '인턴' 리메이크 주연 맡을까


인사이트영화 '파묘'


배우 최민식이 천만 관객 흥행 돌풍을 일으킨 영화 '파묘'에 이어 이번에는 할리우드 영화 리메이크작에 도전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설적인 연기파 배우 로버트 드 니로의 또 다른 매력을 볼 수 있었던 영화 '인턴(Intern)'이다.


18일 아시아경제는 할리우드 영화 '인턴'의 한국판 리메이크 버전 주연으로 최민식이 물망에 올랐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제작사 앤솔로지스튜디오가 최민식을 우선순위로 점찍고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영화 '인턴'


2015년 개봉한 영화 '인턴'은 창업 1년 6개월 만에 성공 신화를 이룬 젊은 CEO 줄스(앤 해서웨이 분)가 수십 년의 직장생활에서 얻은 노하우와 인생 경험이 풍부한 70세의 벤(로버트 드 니로 분)을 시니어 인턴으로 채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열정적인 CEO이지만, 일중독에 빠져 가정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고 상처를 받는 줄스를 진정한 어른인 벤의 현명한 조언으로 치유 받는다.


세대 차이를 뛰어넘는 협력을 흥미롭게 보여주며 감동을 전한다.


또한 앤 해서웨이와 로버트 드니로의 뛰어난 연기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인사이트뉴스1


당초 워너브라더스는 2020년 리메이크작을 제작할 계획이었으나 한국 영화 제작에서 손을 떼면서 구체화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워너브러더스가 한국 영화 제작을 재개하면서 다시금 제작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경제는 "처음 제작이 시도됐을 때도 캐스팅됐던 배우"라는 영화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최민식이 로버트 드 니로가 연기한 벤 휘태커 역을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앤솔로지스튜디오 측은 한국판 '인턴' 제작에 대한 논의가 재개되긴 했으나 최민식의 출연과 김한결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