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자취생들이 냉동실에 얼리던 '음쓰' 깔끔하게 처리해주는 락앤락 미니 음식물쓰레기냉장고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이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를 새롭게 선보였다.

락앤락,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 새롭게 선보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름철 습한 날씨에 불쾌지수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음식물을 조금만 치우지 않아도 날파리가 금방 생긴다.


날파리는 주로 화장실이나 싱크대 배수구를 통해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 음식물을 최대한 빨리 치워야 날파리가 생기는 걸 방지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0일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이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를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는 지난 2021년 출시한 '음식물 쓰레기 냉장고'의 리뉴얼 버전이다.


우수한 단열성을 가진 사이클로펜탄 단열재와 반영구적인 펠티어 반도체를 적용해 냉장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클로펜탄은 내구성이 뛰어난 고밀도 발포제로, 내부 냉기 손실 및 외부 열기를 차단한다. 펠티어 반도체는 냉매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친화적이고 부피와 소음도 적다.


또 본체 내부의 알루미늄 면적을 상단부까지 확장해 평균 냉장 온도를 5℃보다 낮게 유지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락앤락


소음이 적은 것도 장점이다. 작동하는 동안 평균 26dB의 저소음 설계로 실내에서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5L PLUS 모델의 경우 냉장 세기를 약-중-강 3단계로 조정할 수 있어 음식 보관 양이나 계절에 따라 조절할 수 있다.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는 뚜껑 내부를 더블월 구조로 제작해 온도 차이에 따른 물방울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이중 밀폐 구조로 설계돼 불쾌한 냄새와 벌레도 차단할 수 있다.


락앤락 관계자는 "올 뉴 음식물쓰레기냉장고는 냄새와 벌레 걱정 없이 음식물 쓰레기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주방 인테리어를 고려한 모던한 디자인으로 여름철을 맞아 더욱 주목받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