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이승기, '전통 부촌' 장충동 땅 190평 94억에 매입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1세대 전통 부촌으로 꼽히는 장충동 주택가 일대 토지 190평을 94억에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강유정 기자
입력 2024.06.18 09:58

이승기, 1세대 전통 부촌 장충동 주택가 일대 토지 190평 94억에 매입

범삼성가 사주들이 보금자리 마련한 대한민국 1세대 부촌 


인사이트이승기 / 뉴스1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전통 부촌으로 꼽히는 서울 중구 장충동 일대 토지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승기는 지난 2월 29일 장충동 주택가 인근 토지 약 618㎡(187평)를 94억 원에 매입했다. 지난달 23일 등기를 마쳐 거래를 완료했다.


해당 토지에는 78억 원 규모의 근저당권이 설정됐다.


통상 근저당 채권최고액은 실제 빌린 금액의 120~130%를 설정하는 것을 감안하면, 이승기는 65억 원가량을 대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Instagram 'leeseunggi.official'


이승기가 사들인 토지는 지하에서 한양도성 성벽 기저부가 발견돼 10년 이상 빈 땅으로 남아있던 곳이다.


당초 외식업체 썬앳푸드가 사옥을 지을 목적으로 2012년 해당 부지를 매입했지만, 매장 유산이 발견되면서 매매 계약을 철회했다.


지난해 말 문화유산위원회 재심의를 거쳐 성벽 기저부를 제외한 나머지 토지에 대해 사용 허가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가수 이승기, 배우 이다인 부부 / Instagram 'xx__dain'


장충동 단독주택 단지는 1세대 전통 부촌으로 꼽힌다.


1960년대부터 범삼성가 사주들을 포함한 기업인들의 자택이 자리했다.


삼성그룹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을 비롯해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고 유일한 유한양행 창업주, 고 이임룡 태광산업 회장, 고 설경도 대한전선 회장 등이 이곳에 살았다.


현재 삼성그룹, 신세계, CJ그룹이 일대 토지를 대거 사들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승기는 성북구 성북동 고급 주택도 보유하고 있다.


대지면적 약 1,000㎡, 연면적 1,200㎡ 규모 2층짜리 단독 고급 주택으로 지난 2021년 말 56억 3,500만 원에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