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제주도 호텔 직원이 마스터키로 문 열고 여성 투숙객 성폭행 ...긴급체포

제주도의 한 호텔 직원이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침입해 중국인 관광객을 성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호텔 직원이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 침입...중국인 관광객을 성폭행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주도의 한 호텔 직원이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침입해 중국인 관광객을 성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시 모 호텔 프런트 직원 30대 A씨를 준강간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께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묵고 있던 객실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같은 날 아침 정신을 차린 B씨가 성폭행당했다는 사실을 중국인 일행에게 알렸고,  B씨의 일행이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 씨는 당초 다른 숙소를 잡아뒀지만, 중국인 일행들과 술을 마시다 만취해 원래 숙소로 가지 못하자 일행들이 그를 부축해 해당 호텔에 묵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와 B씨의 진술 등을 통해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 결과, A씨는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로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가 반항하지 않아 동의한 줄 알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