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쿠팡 "공정위가 상품추천 행위 금지한다면 지금같은 '로켓배송' 불가능"

쿠팡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자유로운 상품 추천 행위를 모두 금지한다면 우리나라에서 로켓배송을 포함한 모든 직매입 서비스는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쿠팡


쿠팡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자유로운 상품 추천 행위를 모두 금지한다면 우리나라에서 로켓배송을 포함한 모든 직매입 서비스는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공정위는 쿠팡이 검색 상단에 자사 로켓배송 상품을 밀어주고 임직원을 동원해 PB 후기를 작성한 혐의로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하고 쿠팡, PB 자회사 CPLB 법인 고발 결정을 내렸다. 


이에 대해 쿠팡은 "다른 오픈마켓과 달리 쿠팡은 매년 수십조 원을 들여 로켓배송 상품을 직접 구매해 빠르게 배송하고 무료 반품까지 보장해 왔다"고 했다. 


인사이트공정거래위원회 전경 / 뉴스1


이어 "고객들은 이러한 차별화된 로켓배송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쿠팡을 찾고, 쿠팡이 고객들에게 로켓배송 상품을 추천하는 것 역시 당연시 해왔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로켓배송 상품을 자유롭게 추천하고 판매할 수 없다면 모든 재고를 부담하는 쿠팡으로서는 더 이상 지금과 같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렵고 결국 소비자들의 막대한 불편과 피해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공정위가 상품 추천 행위를 모두 금지한다면 우리나라에서 로켓배송을 포함한 모든 직매입 서비스는 어려워질 것"이라고 했다. 


사진 =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또 "쿠팡이 약속한 전 국민 100% 무료 배송을 위한 3조원 물류 투자와 로켓배송 상품구매를 위한 22조원 투자 역시 중단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쿠팡은 앞서 공정위의 결정에 "디지털 시대의 스마트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무시한 시대착오적이며 혁신에 반하는 조치"라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유례없이 '상품 진열'을 문제 삼아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과징금 총액의 절반을 훌쩍 넘는 과도한 과징금과 형사고발까지 결정한 공정위의 형평 잃은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행정소송을 통해 법원에서 부당함을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